청호소식

[남오연변호사]청호 남오연 '남북황금비율'...남북의 진정한 경제통합이란?

작성자 : 법무법인 청호 | 날짜 : 2015-04-20 | 조회수 : 6439


2015041759298252.jpg

세계적인 경제위기의 여파는 대한민국에도 여지없이 불어닥쳤다. 국내외적으로 불안한 분위기가 고조된 상태에서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통일대박론''통일지상주의' 등이 유행하고 있지만 추상적인 문구에 불과한 저런 슬로건들은 자칫 잘못하면 또 다시 퍼주기식의 대북 지원과 이에 대한 반발의 악순환을 낳을 가능성이 높다. 북한의 입장에서는 이것을 경제적 종속을 위한 시도라는 위협으로 받아들여 남북 간의 관계는 더욱 악화될 수도 있다. 그래서 우리는 제대로 된 준비가 필요하다.  
 

 

새로운 인식의 전환점으로 남북 간의 관계를 개선시켜야 한다. 통일이란 한반도 전체의 공존을 의미하는 것이지 새로운 갑을관계의 형성을 통한 이윤 추구가 목적이 아니기 때문이다. 자본주의 경제대국의 우월의식에 사로잡혀 북한을 지배하고 흡수한다는 잘못된 의식부터 개선어야 한다.   

 

도서출판 행복에너지(대표 권선복)에서 출판한 책 '남북의 황금비율을 찾아서'는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통일이란 쟁점을 화폐경제의 관점에서 접근하고 연구한 책이다. 한반도 내에서만이라도 북한 화폐가 명목지폐에서 벗어나 실물화폐의 역할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고민하고, 이로써 통화의 부가가치, 즉 남북한 내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실질적 경제통합의 물꼬를 틀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며경제는 화폐를 통해서 구체화된다는 단순한 진리에서부터 출발하여 남북의 진정한 경제통합의 길이란 무엇인지 논리정연하게 분석하면서 기존 연구를 토대로 완전히 새로운 대안을 제시한다는 점이 주목할만하다.     

 

현재 '법무법인 청호'의 대표변호사인 '남오연' 저자는 전문 영역인 법학에 경제학을 연계시켜 새로운 방식의 체제를 고안할 정도로 통일문제에 대한 관심이 지대하다. “무엇보다도 다시는 이 땅에 참혹한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루빨리 통일이 이루어지길 고대하는 마음에서 이 책을 썼다며 이 같이 말했다. 나라를 지키기 위해 싸우다 돌아가신 분들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의 앞날을 위해 황금비율의 열쇠를 바친다는 저자의 의지가 통일의 문을 열게 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해본다고 덧붙였다.  

이전글 [통일부 용역계약 체결]통일법제 마련을 위한 남북간 법제정비 대상 및 주요 쟁점

다음글 [남오연변호사]'공공의 적' 출간